SEL1655G 아마추어 리뷰

 

중고나라에 기다리던 SEL1655g가 올라와서 냉큼 질렀습니다. 130만원을 다 주고 사기에는 너무 부담스러웠는데 판매자분이 쿨한 가격에 올려주셔서 결국 득템을 하게 되었습니다. 아직 사용한지 일주일이 안됬지만 사용 후 느낌을 공유해 보도록 하겠습니다.

 

조리개 2.8 표준 줌 렌즈 

롭바디용 렌즈에 야박한 소니이기에 줌렌즈의 종류가 적어 선택 폭이 좁습니다. SEL1655G가 나오기전 크롭바디용 줌렌즈들의 최대 개방 조리개는 대부분 F3.6~4 수준으로 그냥 쓰기에는 무난하지만 뭔가 애매한 스펙이었죠.

 

그나마 18-105g 정도가 화각면에서 쓸만했지만 역시 조리개는 역시 고정 F4라 선뜻 구매하기엔 좀 꺼려졌습니다.

 

그래서 그냥 단렌즈 2개 (카페렌즈 35mm f1.8, 시그마 16mm f1.4)를 번갈아 쓰며 A6000과 4년을 보냈습니다. 저와 같은 블로그용 사진이나 아이 사진, 일상 사진이나 찍는 아마추어에게 풀프레임은 상당히 고가였고, 이미 단렌즈에도 많이 익숙해졌으니까요.

 

한동안 줌렌즈는 잊고 살다가 다시 알아보니 이미 2년전 F2.8의 표준 줌렌즈가 나왔다는 사실을 알게되었죠. 상당한 금전적인 부담이 있지만 기다리다가 질러버렸습니다. 물론 중고로 구매했지만 거의 신품 수준으로 관리가 잘 되있었고요.

 

아마추어의 시선으로 본 SEL1655G 렌즈

 

앞 서 언급한 것처럼 저는 사진 작가도 아니며, 사진 동호회 활동이나 카메라 관련 카페도 잘 찾아가지 않는 평범한 수준의 일반인입니다. 라이트룸으로 소소하게 색조나 컨트라스트, 하늘 정도만 후보정 정도하는 수준이라고 보시면 됩니다. 전문가가 아니기 때문에 틀린 부분도 있겠지만 주관적으로 평가해 보겠습니다. 아마 저와같은 아마추어라고 하기에도 멋적은 수준의 분들에게 더욱 도움이 될 리뷰일 것 같습니다. "조리개가 9날이고, 색수차는 어쩌고, 방진방적 어쩌고" 하는 어려운 이야기는 하지 않을 것이며 그정도 지식도 없습니다.

 

크기와 무게

 

SEL1655G의 포커스 홀드 버튼과 AF/MF 선택 스위치
SEL1655G의 포커스 홀드 버튼과 AF/MF 선택 스위치

 

이 렌즈를 구매하기 위해 많은 다른 블로그나 유튜브를 찾아보았는데, 사이즈가 가볍고 크기가 작아 휴대성이 좋다는 평이 많았습니다. 그래서 "무거운 시그마 16mm f1.4와는 안녕할 수 있겠구나"라고 생각했죠.

 

결론부터 말하자면 전문가 분들의 입장에서는 가벼운게 맞지만 저와 같은 평범한 사람 또는 여성분들에게는 무겁습니다. A6000에 가벼운 번들렌즈나 카페렌즈만 껴도 무겁다고 생각하는게 일반인들이기 때문에 상당히 무겁다고 할 수 있습니다.

 

비교하자면 시그마 16mm f1.4 수준의 크기와 무게라고 할 수 있겠습니다. 무겁지만 손이 부들거리거나 할 수준은 아니고 와이프도 무난하게 사용하는 걸로 봐서 여성분들도 충분히 가능합니다.

 

특히 경통을 손으로 받치고 찍으면 안정감이 느껴졌습니다. 두손으로 찍는 경우의 무게 배분이 잘 고려되어 있는 것 같습니다.

 

사진 품질

 

기존에 사용하던 렌즈들이 단렌즈이다보니 줌렌즈인 SEL1655G에 큰 기대를 하지는 않았습니다. 그러나 역시 비싼 것은 이유가 있는 것 같습니다. 단렌즈들과 거의 차이를 느끼지 못할 만큼 훌륭한 선예도를 보여주었고 상당히 만족할 만한 사진을 얻을 수 있었습니다.

 

다만 시그마 16mm f1.4를 준 접사 렌즈로 사용했는데 SEL1655G는 최소 거리가 33cm라 음식 사진을 가까이 찍을때 조금 느낌이 떨어지는 것을 느꼇습니다. 그 음식에 촛점이 딱 맞고 그 뒤로는 싹 날라가는 그 느낌말이죠.

 

그리고 같은 16mm로 해도 시그마보다 왜곡이 조금 덜한 것처럼 느껴졌는데, 다음에 삼각대로 같은 위치에 두고 한번 비교해 봐야겠습니다.

 

SEL1655G로 찍은 시그마 16mm F1.4
SEL1655G로 찍은 시그마 16mm F1.4

 

결국 이 렌즈 하나만 남기고 단렌즈 2개는 중고로 팔려고 했지만 그 뭔가 설명하기 어려운 느낌이 달라서 우선 보유하기로 했습니다.

 

편리성

 

요즘 고급 렌즈군에는 기본적으로 포함된다는 포커스 홀드 버튼과 자동/수동 포커싱 스위치 기능이 있습니다. 특히 저는 포커스 홀드 버튼 때문에 1655g를 주력 렌즈로 쓰기로 결심했습니다.

 

반셔터로 포커스를 맞춰놓고 찍으면 그 다음에 다시 반셔터로 포커스를 잡아야하는 경우가 있는데, 홀드 버튼은 누른 상태로 계속 찍어댈수 있어서 너무 편리합니다. 정말 너무 편리합니다. 두번 강조합니다. 안써보신 분은 일렉트로마트라도 가서 써보세요.

 

풍경부터 인물까지 망원을 제외한 대부분의 화각을 커버하기 때문에 렌즈를 교체할 일이 거의 없습니다.

 

단점은 후드를 사용하지 않는 상황일 때 수동 포커싱을 하기 불편합니다. 후드가 조리개 조절링을 감싸고 있는 형태이기 때문입니다.

 

손떨방을 지원하지 않기 때문에 어두운 곳에서 셔터속도를 높여야하는 것도 단점 중 하나입니다.

 

단렌즈 VS 줌렌즈?

저는 둘 중 하나를 고르라면 줌렌즈를 선택하겠습니다. 일반인 아마추어가 쓰기에는 편리성이 중요한데요. 렌즈 교체를 하지 않아도 되고 포커스 홀더 버튼도 있기 때문에 좋습니다.

 

그러나 화질과 가격을 두고 보면 단렌즈가 가성비가 좋기 때문에 저렴한 가격에 좋은 품질의 화질을 원한다면 단렌즈로 가시는 것을 추천합니다.

 

물론 번들 줌렌즈를 말하는 것은 아님을 아시죠? 번들은 그냥 왠만하면 사지 않는 것을 추천합니다. 그 정도는 그냥 폰카쓰세요.

 

총평

렌즈를 1개만 사서 바디캡 렌즈로 사용하시려는 라이트 유저분들에게 정말 딱 좋습니다. 물론 라이트 유저분들이 구매하시기에는 100만원이 훌쩍 넘는 렌즈는 비싸기 때문에 가격적인 면에서 좀 애매한 측면도 있습니다.

 

그러나 화질과 편의성을 경험하고 나니 돈이 아깝지는 않았습니다.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