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년 만에 새롭게 등장한 처음처럼 새로 257

롯데에서 희석식 소주로는 2006년 처음처럼 이후 처음으로 등장한 새 라인업 새로가 2022년 9월 14일에 출시되었습니다. 처음처럼 새로는 희석식 소주 중에서도 기존의 소주와는 차별성을 가지기 위해서 다양한 시도를 보여주고 있습니다. 현재 참이슬이 점유하고 있는 시장에 대항마가 될지 기대를 받고 있습니다.

 

새로는 과당이 첨가 되지 않은 제로 슈거 소주로 건강을 생각하는 사람들의 소비 심리를 겨냥했습니다. 건강에 관심이 많은 중장년층 뿐 아니라 젊은 층에서도 첨가물에 대한 걱정이 많습니다. 요즘 젊은 층에서는 술은 마시되 건강도 챙기며 즐기자는 분위기 널리 퍼지고 있습니다. 이렇게 건강하게 즐기는 문화를 헬시 플레저라고 합니다. 새로는 헬시 플레저 기류에 편승하여 과당을 빼고 설탕 대체제를 넣었으며, 증류주를 섞어 풍미를 높인 것이 특징입니다.

 

 

구미호 모티브 캐릭터 새로구미

구미호 캐릭터인 새로구미는 처음처럼 새로의 엠베서더로 활동하는 캐릭터입니다. 가수겸 배우 정은지씨가 성우로 새로구미를 연기하기도 했습니다. 앞으로 다양한 활동으로 새로를 홍보할 예정이라고 합니다.

간담췌 의사 새로구미 영상 smart_display

새로의 숫자 257의 뜻은?

유튜브 영상에서 새로구미의 거주지가 [강원도 강릉시 옥계면 산계리 산257]이라고 나오는데, 이 주소를 검색하면 강릉동대굴이라는 동굴의 주소라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새로구미는 새로소주를 인간이 마시면 '대관령 기슭의 암반수에 증류주를 더하고 당분은 넣지 않은 산뜻하고 부드러운 맛'을 느낄 수 있다고 하죠. 강릉공장에서 제조되고 대관령의 암반수를 사용했기 때문에 강원도의 동굴을 새로구미의 자가로 정한 것입니다.

 

제가 생각한 257의 또다른 의미는 순수함입니다. 257은 55번째 소수입니다. 소수는 1과 자기 자신으로만 나뉘는 특별한 수입니다. 즉, 다른 숫자와 조합되어 만들어지지 않는다는 점에서 순수함을 가지고 있습니다. 새로 역시 설탕 첨가물을 넣지 않았다는 점에서 소수와 통한다고 생각됩니다. 

새로 도수와 칼로리

도수

처음처럼 라인업 3종(처음처럼, 처음처럼 순한, 진한처럼) 중 대표 상품인 처음처럼의 16.5도 보다 0.5도 낮춘 16도로 출시되었습니다. 향후 더 낮출지 모르겠지만 예전처럼 도수를 낮추는 경향이 수 그러 들어서 당분간은 16도를 쭉 유지할 것 같습니다. 아마 작년에 출시된 처음처럼 순한이 16도로 낮췄을 때 반응을 보고 소비자의 니즈를 맞춘 게 아닐까 싶습니다.

 

16도까지 떨어진 소주를 보며 과연 이제 소주를 독주에 포함시켜도 될지 의문이 생깁니다. 13도인 청하와 비교하면 3도밖에 차이가 나지 않고, 요즘 웬만한 와인들도 10도를 훌쩍 넘기 때문입니다. 게다가 어지간한 복분자는 13~16도라서 과실주와 동급인 도수가 되어버렸습니다.

칼로리

 

새로의-영양성분-도수-칼로리-원료표기

 

칼로리는 350ml 기준으로 324kCal입니다. 대략 한 병을 다 마시면 닭가슴살 1개, 계란 1개, 고구마 1개, 귤 1개 수준으로 다이어트식 한 끼 수준이 됩니다. 기존의 소주들의 칼로리가 397~408kcal 수준임을 감안하면 약 80kcal가 적습니다. 아마도 과당이 첨가되지 않았기 때문일 것으로 추정됩니다.

 

소주 한 병에 7.5잔 (가득 담으면 7잔)이 나오기 때문에 1잔에 약 43kcal로 보시면 되겠습니다. 알코올이 가진 칼로리는 대부분 바로 흡수되지는 않는 것으로 알려져 있으나 사실이 아니며 오히려 칼로리의 응축물이라고 보시면 되겠습니다. 게다가 안주까지 곁들이면 잣은 음주를 하며 다이어트를 하는 것은 매우 어렵다고 보시면 되겠습니다.

 

몸무게 90키로인 제가 1시간 동안 약 4km를 걸으면 300~350kcal를 소모하기 때문에 저는 한병을 마시고 한 시간을 걸어야 간신히 소주의 칼로리를 소모할 수 있다는 계산이 나옵니다.

새로 가격과 파는 곳

 

새로-257-마트-박스-표지

 

대부분의 대형마트와 편의점에서 구입 가능합니다. 저는 집 근처 하나로마트에서 구입할 수 있었습니다. 사실 출시되었는지 몰랐는데 특이한 구미호 마크가 있길래 바로 한 병을 들고 왔습니다.

 

가격은 360ml 한 병에 1,280원이었습니다. 처음처럼과 가격은 동일했습니다. 아마 편의점은 1,800원 정도에 구매하실 수 있을 것이며, 마트에서 구입하더라도 지역별로 차이가 있을 수 있습니다. 2022년 9월 작성일 기준이며, 추후 가격이 변동되면 업데이트하겠습니다.

 

처음처럼-새로-구입-영수증

 

처음처럼 새로 맛은?

도수가 낮긴 하지만 16.5도와 0.5도 밖에 차이가 없다 보니 맛이 크게 다를 것이라고 생각하진 않았습니다. 저는 참이슬, 처음처럼, 진로를 구별할 정도로 미각이 뛰어나지 않기 때문입니다.

 

집에 아내가 먹고 남긴 돼지 껍데기가 있기에 아이를 재우고 몰래 나와서 술병을 열었습니다.

 

처음처럼-새로-정면사진

 

향을 맡아보니 일반 소주보다 살짝 향이 약한 느낌이었습니다. 그리고 한 잔 따라서 마시는데 뒤에 소주 특유의 쓰고, 역한 냄새가 거의 없었습니다. 마치 증류식 소주를 마시는 것처럼 부드러운 느낌이 좋아서 3 잔을 더 마시게 되었습니다.

 

과당이 없다고 했는데 충분히 단맛도 느껴집니다. 왜 과당을 뺐는지 이해가 갔습니다. 설탕을 첨가하지 않아도 충분히 달고, 오히려 기존 소주들의 단만은 뭔가 과하다는 생각도 들었습니다. 진즉 이렇게 만들면 숙취도 덜했을 것 같은데 말입니다. 술은 몸이 피곤하면 단 맛이 더 강하게 난다고 하니 다른 날에 마셔도 동일하게 단 맛이 느껴지는지 확인해 봐야겠습니다.

 

저는 역한 뒤 끝 맛이 싫어서 가끔 희석식 소주가 아니라 증류식 소주를 마시는데 이젠 새로를 더 자주 마시게 될 것 같습니다. 증류식 소주의 높은 도수는 부담스럽지만 그 맛과 향을 느끼고 싶다면 새로가 제격입니다.

함께 보면 좋은 글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