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를 하면서 수익을 내기 위해선 내가 쓰고 싶은 글이아니라 다른 사람이 원하는 글을 써야한다는 이야기를 많이 접했다. 꽤 수익을 잘 내는 블로거들은 하나같이 절대 일기를 쓰지 말라는 이야기를 강조한다. 그점은 일견 동의한다. 나도 다른 사람이 그날 뭘 입었는지, 뭘 먹고, 친구와는 무슨일로 다퉜는지 알기 위해서 검색을 하고 글을 읽지는 않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 공간도 개인이 운영하는 채널이고, 본인이 뭘 적든지 그건 운영하는 사람의 자유라고 본다. 수익을 내려면 이래야한다. 애드 센스를 통과하려면 이런 글을 이렇게 써야한다. 등등 검색하고 새롭게 알게 되는 운영에 관한 지식이 오히려 나같은 사람에게는 글을 쓰는 것이 싫어지게 만드는 효과를 주는 것 같다. 

 

 완전 전업형 블로거들이라면 정말 처음엔 좋아서 시작했을지라도, 때로는 글을 올리기 싫은 날도 업무를 하 듯 올려야하는 것이 맞다고 본다. 그들은 블로그가 취미가 아니라 생계와 연관 되어 있으니 말이다. 하지만 나와같은 직장을 다니는 입장에서 퇴근 후 겨우 남는 1~2시간을 헌납해야하는 사람들에게 재미없는 글쓰기는 블로그의 지속성을 떨어뜨릴 수 있다. 

 

 오히려 전업처럼 보이지 않는 사람들 중 지속적으로 글을 올리는 사람들은 글을 좀 편안하게 쓰는 것같은 느낌을 받는다. 고민없이 막 써내려 갔다기 보다는 정말 누군가가 글쓰는 것을 좋아하는 느낌이다. 나같은 경우 열심히 썼는데 조회수가 나오지 않는 글들을 보면 수익을 떠나 맥이 빠지는 데, 꾸준히 블로그를 하는 사람들은 그런 것에 연연해 하지 않는 느낌이다. 검색 유입이 많은 단편적인 정보성 글보다 정성들여 적은 글 1개가 읽혔을 때 더 기분이 좋기 때문일까? 

 

 다른 사람들에게 유용한 내용의 글을 쓰되, 스스로 글을 쓰는 재미를 잃지 않아야 한다는 점에서 블로그는 꽤 어려운 것 같다. 또한 내가 생각하는 양질의 정보와 다른 사람들이 필요로 하는 정보의 갭을 메꿔 나가는 생각 연습이 필요하다는 것을 많이 느낀다. 가끔 유입 통계를 보며 "이런 검색어로 검색하는 사람도 있군" 또는 "이런 제품을 사는 사람도 있네"라며 놀라는 경우도 있는데, 블로그를 하면서 데이터를 통해 나와 다른 생각을 하는 사람들이 많음을 간접적으로 느낀다. 이러한 갭을 줄여 나간다면 조금 더 많은 사람들에게 공감이 가고 더 많은 사람들이 필요로하는 글을 남길 수 있을 것이리라.

 

 결국 전업 블로거라면 직업이나 마찬가지 이므로, 약간의 스트레스를 동반하더라도 수익을 추구하는 것이 바람직하지만, 부업으로서의 블로그는 업무와 같은 강제성 2스푼과 취미로서의 자유로움 2스푼을 잘 조화 시켜야 지속적인 블로그 운영이 가능하다고 생각 된다. 너무 조회수와 수익과 각종 운영 규칙에 얽매이지 말자.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