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콘텐츠 리뷰

오늘 우리 학교는 스포없는 리뷰

 

넷플릭스에서 1위를 달리고 있는 오늘 우리 학교는을 완주했습니다.

 

스포없이 간략하게 느낀 점을 말씀 드리겠습니다.

 

 

해외 좀비물과 차이점

저는 좀비물 매니아는 아니지만 워킹데드 시리즈나 28일 후 시리즈를 다 본 입장에서 비교해 보겠습니다.

 

우선 좀비가 빠릅니다. 월드워 Z도 빨랐고, 28일 후 시리즈의 좀비들도 뛰어서 쫒아오기 때문에 빠르다는 것이 차이가 되지 않는다고 생각할 수 있습니다.

 

그런데 해외 좀비물은 엄청 빠르게 뛰어오다가도 사람 근처에서는 이상하리만큼 느린 무빙을 보여 고구마를 먹은 듯 갑갑한 느낌을 줍니다.

 

느린 좀비가 나오는 경우는 더 심각한데, 워킹데드의 후반 시즌에는 아예 무슨 사람들이 허수아비 다루 듯 나타나면 슥 보고 처리해 버리죠.

 

해외 좀비들 보면서 뭔가 이상하다고 느꼈는데, 우리나라 좀비 시리즈를 보면 사이다를 마신듯 갑갑함이 사라집니다.

 

좀비로 변할 때나 위협하는 표정도 해외 좀비보다 훨씬 그로테스크해서 보는 맛이 있고, 긴장감도 그만큼 높아집니다.

 

감정을 다루는 부분도 많이 다릅니다. 주인공급이 좀비가 되어도 좀비로 부터 살아나는 상황에 대한 묘사가 많고 슬픔이나 분노 그리움과 같은 감정은 매우 약합니다.

 

우리나라 좀비물은 슬픔, 분노, 무기력함, 희망 등 다양한 감정선을 배치해서 인물 하나하나에 동화될 수 있고, 그런 점이 해외 시청자들에게 가장 신선하게 다가오는 것 같습니다.

 

또한 인물들이 멍청한 행동을 해서 위험을 자처하는 일도 상대적으로 적습니다.

 

지금 우리 학교는에서도 이해하기 어려운 행동을 하는 캐릭터가 간혹 있지만 해외 좀비물보다는 적습니다.

 

연기력 논란은?

시청하기 전 연기력이 논란이 있다는 이야기를 듣었기 때문에 연기에 대한 기대치를 많이 낮춘채 보기 시작했습니다.

 

어떤 배우가 연기력으로 비판을 받는지는 알아보지 않았습니다.

 

색안경을 끼지 않고 제가 직접 연기력이 떨어지는 배우를 찾고 싶었기 때문이죠.

 

그런데 조연급까지 연기력이 모두 좋았습니다.

 

물론 송강호나 최민식 배우같은 연기력을 기대하고 보진 않았고, 일반적인 수준과 비교하면 발연기 논란이 있을 만한 배우는 찾을 수 없었습니다.

 

누가 연기력 논란이 된 것인지 아시는 분은 댓글로 알려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검색해도 찾을 수가 없네요...

 

특히 악역들은 연기력이 너무 좋아서 분노와 두려움을 동시에 느낄 수 있었습니다.

 

장르물은 취향이 아닌데 봐야하는가?

잔인하고 무서운 장르를 전혀 보지 못해서 좀비물을 보지 못하는 분들을 제외하면 대부분은 재미있게 볼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왜냐하면 드라마 속에 로맨스, 코미디, 스릴러가 적절히 조화되어 있기 때문입니다.

 

해외 네티즌은 청소년들의 비행과 방황을 다룬 유포리아라는 드라마와 비교를 할 만큼 10대들의 고민과 갈등, 사회적 문제도 많이 녹아들어있습니다.

 

좀비에서 살아남기 또는 좀비가 점령한 사회에서 사람들의 대립만 다루지 않고 좀비에 대처하는 다양한 사람들의 행동의 선택을 보는 것도 스토리를 지루하지 않게 만들어 줍니다.

 

12편으로 구성하기에 스토리가 너무 늘어진다고 비판하시는 분들도 있는데, 워킹데드를 한번 보고 오시면 그런 얘기는 쏙 들어가실 겁니다.